3월 학평 이후 입시 전략 > 몰입 NEWS

3월 학평 이후 입시 전략

본문



얼마 전 3월 학력평가가 끝났습니다. 지난 해 보다 어려웠다는 평가가 많은데요. 생각보다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아서 실망한 학생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성적이 잘 나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평가시험을 통해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파악하고 앞으로의 입시 전략을 세우는 것이겠죠? 아래 글은 3월 학평 이후 전형별 대비 전략에 관한 기사입니다. 입시 준비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3월 학평 결과로 학생부/수능 주력전형 결정해야


2018학년 수능의 첫 관문인 3월 학력평가(이하 3월 학평)가 끝났다. 주요 입시기관들의 1등급컷을 기준으로 보면 특히 수학이 어려웠던 것으로 풀이된다. 전반적으로도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려웠다고 분석된다. 3월 학평 결과는 입시와 학습 전략 모두에서 중요하다. 특히 올해 수능은 영어가 절대평가로 시행되기 때문에 전국에서의 객관적인 위치 파악과 이후 학습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결과 분석이 필수적이다. A사의 도움으로 3월 학평 이후 수험생 입시전략에 대해 알아본다.

 

<3월학평은 주력전형 결정을 위한 기초 데이터>

 

3월학평은 수능을 위한 연습시험이다. 이를 통해 취약 과목을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는 학습 방법을 모색하며 향후 영역별 학습 균형을 잡아나가야 한다. 이보다 중요한 것은 대입의 전형요소 중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파악해 앞으로 주력할 전형을 정하는 것이다. 3월에 자신의 주력 전형을 정해야만 앞으로의 학습과 대입 준비 방향을 분명하게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아가 6월 모의평가 이후 자신의 주력 전형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할 수 있으며 9월 모의평가 이후에도 목표 대학의 수시 원서 접수까지 흔들리지 않고 대응해 나갈 수 있다. 따라서 대입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선 3월학평 점수를 통해 자신이 어떤 전형에 유리한지를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A사는 주력 전형을 정하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이 가진 학력평가 점수와 내신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을 체크해 봐야 한다만약 자신이 학력평가 점수로 갈 수 있는 대학보다 내신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의 레벨이 더 높다면 학생부 전형 위주로, 학력평가 점수로 갈 수 있는 대학의 레벨이 더 높다면 논술 혹은 정시 전형 위주의 대입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학생부 위주 전형인 수험생>

 

- 1학기 내신 관리에 올인, 수능은 전략영역 정해 집중 관리

 

학생부 위주 전형이 주력 전형이라면 무엇보다도 3학년 1학기 내신 관리에 집중해야 한다. 교과 전형은 물론이거니와 종합 전형도 내신의 반영 비중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반영 비율이 높은 3학년 1학기 내신을 최상의 성적으로 마무리해야만 합격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7월까지는 중간고사, 기말고사를 우선적으로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A사는 ", 학생부 전형이라 할지라도 대부분의 교과 전형은 물론 상위권 대학의 종합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고 있기 때문에 내신 준비 기간이 아닌 때에는 수능 준비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내신시험이 모두 끝난 7월 기말고사 이후에는 자신의 목표 대학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안정적으로 충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생부 위주 전형에 합격 가능성이 높은 학생이라면 우선 2~3개의 전략 영역을 정하여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하고 이후 정시까지 대비해 나머지 영역도 꼼꼼히 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영어 영역은 2018학년도부터 절대 평가로 전환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강화되거나 2개 영역에서 3개 영역 반영으로 변경된 대학이 있으므로 이를 확인해야 한다.

 

<논술 혹은 정시 전형인 수험생>

 

- 수능 학습에 집중, 내신은 3~4등급 이내를 목표로

 

학생부 위주 전형에 강점이 없어 논술 혹은 정시 전형에 주력한다면 11월까지 수능 성적 향상이 제1목표가 되어야 한다. 정시의 수능 전형은 물론 논술 전형도 높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수능 학습은 전 영역을 모두 균형 있게 학습해야 하지만 자신의 목표 대학이 있다면 목표 대학의 수능 반영 영역과 영역별 반영 비율을 고려해 좀 더 효율적으로 준비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정시와 함께 논술 전형도 비중있게 준비한다면 틈틈이 논술 학습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내신도 3~4등급 이내로 목표를 정해야 한다. 논술 전형을 실시하는 대부분 상위권 대학에서는 학생부 반영 비중이 낮은 편이지만, 5등급 이하로 내려간다면 등급 간 점수 차가 커지는 대학들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신에서 불리하지 않기 위해서는 최소한 3~4등급 이내로는 내신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 대학별로 내신 반영 과목 및 과목 수가 다르므로 목표 대학이 있다면 이를 확인하고 이에 맞춰 준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출처: 베리타스 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76431